편집 : 2024.3.4 월 15:24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지역 > 충남
     
충남 공주ㆍ논산ㆍ부여ㆍ청양등 4개 시군 특별재산지역 선포
610건 371억 피해 잠정 집계
승인 2023년 07월 19일 (수) 15:56:20 구운서 기자 ccnews33@hanmail.net
   
김태흠 충남지사(사진 왼쪽)가 7월 18일 충남 공주·논산 등 피해 현장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을 맞이하고 있다.(사진 대통령실 제공)
〔충남=충청인터넷신문〕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남 공주·논산·부여·청양 등 4개 시군이 19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됐다.
 
김태흠 지사가 정부에 공식 요청한지 사흘 만으로, 복구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특별재난지역은 대형 사고나 자연재해 등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을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 복구를 위한 국비 지원 등이 대폭 확대되며 자치단체의 지방비 부담이 크게 경감된다.
 
주택의 경우 면적에 따라 전파 2000만 원∼3600만 원, 반파 1000만 원∼1800만 원을 지원받고, 침수는 3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세입자 입주보증금·임대료는 600만 원 가운데 최대 80%가 국비로 지원된다.
 
공공시설 복구비는 70% 안팎으로 지원받게 되며, 농경지 복구비와 농림시설 파손에 대한 지원도 국비가 확대된다.
 
간접 지원으로는 △건강보험료 경감 △통신요금 감면 △전기요금 감면 △도시가스 요금 감면 △지역난방요금 감면 등 30개 항목이 있다.
 
김태흠 지사는 지난 16일 논산천 제방 붕괴 현장을 찾은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도내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했다.
 
김 지사는 또 17일 집중호우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영상으로 참석, 윤석열 대통령에게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했다.
 
18일에는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을 위해 공주와 논산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차 건의한 바 있다.
 
김 지사 건의 등에 따라 정부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 중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을 충족하는 공주, 논산, 부여, 청양을 비롯한 전국 지자체 13곳에 대해 사전조사 결과를 토대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했다.
 
김 지사는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힌 뒤 “모든 행정력을 집중 투입해 응급 복구를 조속히 마쳐 도민에게 일상을 돌려드리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3∼18일 도내 누적 강우량은 평균 393.5㎜였으며, 최고는 부여로 564.0㎜로 나타나고, 읍면 단위 최고는 부여군 외산면 719.0mm이다.
 
공주는 504.0mm, 논산은 487.6mm, 청양은 540.0㎜로 기록됐다.
이로 인한 피해 규모는 사전 조사 결과 19일 오전 6시 기준 610건 371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공공시설은 △도로 247개소 △하천 123개소 △상하수도시설 35개소 △문화재 25건 △배수장, 저수지 64건 등 총 494건 203억 원이다.
 
사유시설은 △주택 침수 65건 △주택 파손 7건 △옹벽 붕괴 6건 △양식장 등 38건 △농경지 침수 피해 1만 215ha 등으로 116건 168억 원이다.
 
인명 피해는 사망자 4명, 부상자 2명이 발생했다.
 
일시 대피자는 1997세대 3105명으로, 현재 482세대 699명이 미귀가 상태로 임시주거시설에서 생활 중이다.
 
도는 인력 1만 1741명과 장비 1788대를 투입, 공공시설 494건 중 270건(58.1%)에 대한 응급 복구를 마쳤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신갈마로 168-12 경성빌라 B01호 : H·P 010-5453-33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