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5 목 08:46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자치행정 > 대전시정
     
대전시 특사경, 김장철 김치류 납품업체 4곳 적발
기준규격 위반, 유통기한 임의연장, 서류 허위작성 등
승인 2019년 11월 19일 (화) 09:06:15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충청인터넷신문〕대전시 특사경이 김치류 제조·가공업체를 대상으로 기획수사를 벌여 식품표시광고법 및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업체 4곳을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 서류 등 허위 작성 ▲ 표시기준위반 제품 사용 목적으로 보관 ▲ 유통기한 임의연장 ▲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및 사용 ▲ 식품 등의 기준 및 규격 위반 등이다.
 
대전시 특사경 조사결과 서구 A업체는 식품첨가물을 사용하고도 이를 원료수불부에 사실과 다르게 허위로 작성하는가 하면, 무표시 상태의 식품첨가물 57.7㎏을 사용 할 목적으로 보관하다 표시기준 위반으로 적발됐다.
 
서구 B업체는 생산작업 일지 등 서류를 작성하지 않고 코다리고명 제품을 제조해 1만 1,159㎏(1억 1,160만 원 상당)을 판매하는가 하면, 냉면소스의 제조일을 임의로 변조해 경기도 소재 체인점 등에 3,882㎏(2,330만 원 상당)을 유통 판매하다 적발됐다.
 
대덕구 C업체는 김치제조에 사용되는 육수를 제조하면서 유통기한이 170일 지난 북어머리를 사용하는가 하면, 깍두기 등을 제조하기 위해 변질된 무 200㎏을 보관하다 적발됐다
 
특히, 유성구 D업체는 새우젓의 유통기한을 임의로 68일간 연장하는 방법으로 허위 표시해 마트 등에 2,967㎏(3,000만 원 상당)을 제조·판매하다 현장에서 단속됐다.
 
김종삼 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부정한 방법으로 공정한 경제 질서를 해치는 일부 업체로 인해 법을 지키는 업체가 손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부정·불량식품 제조·판매하는 행위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 식품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