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0 수 10:19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지역 > 세종시
     
세종시, 자연재난’폭염종합대책 수립·시행
무더위쉼터 441곳 설치·119폭염구급대 운영
승인 2019년 05월 27일 (월) 09:41:06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세종=충청인터넷신문〕세종시(시장 이춘희)가 ‘2019년 폭염 종합대책’을 수립·시행한다.
 
시는 여름철 폭염을 자연재난으로 상정하고, T/F 구성 및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을 포함한 단계별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등 폭염 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이번 대책에 따라 시는 우선 무더위쉼터 441곳을 운영하고, 냉방비 지원예산 1억 8,800만 원을 편성하는 한편, 재난도우미를 활용한 현장방문을 통해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건강관리에 매진한다.
 
특히 현장밀착형 구급체계로 생리식염수, 얼음팩, 얼음조기 등 폭염대응 장비를 갖춘 119 폭염구급대를 운영한다.
 
특히 올해는 그동안 폭염 사각지대로 방치됐던 건설현장 등의 옥외작업자 보호 시책도 새로 마련했다.
 
이에 따라 1단계 폭염특보 발령 시 무더위 휴식시간제(14~17시) 운영, 2단계 폭염주의보 10일 이상 지속 시 작업시간 변경, 3단계 폭염경보가 10일 이상 지속 시 공사중지 및 공기연장을 각각 권고한다.
 
이외에도 관계 부처와 협업을 통해 무더위 시간대 휴식 등 열사병 예방수칙이 준수될 수 있도록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농촌지역에서는 한낮시간대 마을방송을 확대하고 재난도우미의 순찰을 강화 실시한다.
 
시는 이른 무더위에 대비해 지난 3월부터 읍·동 수요조사를 통해 신규 그늘막 설치를 조기에 추진했으며, 행안부의 특별교부세 6,700만 원을 활용해 폭염 저감시설인 ‘쿨링포그’를 올해 처음 도입한다.
 
쿨링포그는 정수 처리한 물을 특수 노즐을 통해 인공 안개로 분사하는 시설로, 더운 공기와 만나 기화하면서 주위 온도를 3~5도가량 낮추는 효과가 있다.
 
시는 낮 시간대 시민들의 이동이 많은 세종호수공원 일원에 쿨링포그를 설치하고, 향후 비용 대비 폭염피해 저감 정도 및 시민 만족도 등을 조사해 시설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강성기 시민안전국장은 “올해는 급변하는 여건 속에서 폭염 대책을 새롭게 정비하고 시민 의견을 반영한 각종 예방사업을 추진한다”며 “앞으로 본격적인 무더위에 대비해 시민의 인명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