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3.20 월 16:37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자치행정 > 대전시정 | 핫이슈
     
대전시ㆍ국가보훈처, 8일 제63주년 3ㆍ8민주의거 기념식 개최
한덕수 국무총리, 이장우 대전시장, 시민, 학생 등 800여 명이 참석
승인 2023년 03월 08일 (수) 14:24:07 구운서 기자 ccnews33@hanmail.net
   
 
〔충청인터넷신문〕대전시와 국가보훈처가 ‘제63주년 3·8민주의거를 맞아 8일 오전 10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
 
올해 기념식은 3·8민주의거 주역, 한덕수 국무총리, 이장우 대전시장, 시민, 학생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민주여, 나의 몸에 푸르러라’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기념식에 앞서 3·8민주의거 주역, 한덕수 국무총리, 이장우 대전시장, 3·8기념사업회장, 국가보훈처장 등 17명은 둔지미공원 3․8민주의거 기념탑을 찾아 참배했다.

이날 기념식은 제12회 3·8학생백일장 수상 학생 4명의 애국가 제창에 이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및 민주운동희생자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했다.
 
참석자들은 1960년 당시 시위행렬이 저지된 목척교 주변을 담은 여는 영상을 시청하며 3‧8민주의거의 배경과 전개양상 및 역사적 의미 등을 조명했다.
 
이어 3·8민주의거의 주요 전개과정과 학생들의 정의감을 표현한 창작뮤지컬‘정의로운 함성’을 공연하며 3·8민주의거 정신과 가치를 확인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기념사를 통해“1960년 3월, 찬란하게 시작된 민주화의 봄이 푸르게 이어진 민주의거의 현장, 대전에서 3·8민주의거의 숭고한 뜻을 기리자”고 말했다.
 
3·8민주의거 주역과 대전고, 우송고, 보문고, 대전여고, 호수돈여고 학생(5명)이 함께 3·8민주의거 40주년 기념송시인‘우리들 세상의 깨어남을 위하여’를 낭독하고, 참석자들의 3·8찬가 제창하며 기념식을 마무리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4·19혁명의 단초이자, 대전충청권 최초의 민주화운동인 3·8민주의거를 기억하고 그 정신을 대전의 시민정신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며, “ 3·8민주의거 기념관을 건립을 차질없이 추진해 3·8민주의거의 역사를 계승·발전시키고, 3·8민주의거의 역사적 가치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3·8민주의거의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24년 개관을 목표로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신갈마로 168-12 경성빌라 B01호 : H·P 010-5453-33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