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28 목 11:05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지역 > 충북
     
충북농기원, 제철 맞은 보은대추 수학시기가 중요
적기 수확 및 수확 후 대추밭 관리 당부
승인 2021년 10월 14일 (목) 07:45:28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충북=충청인터넷신문〕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이 대추 수확기를 맞아 적기 수확 및 과실 선별, 저장 등 수확 후 관리에 신경 써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대추는 착과 후 보통 110일 정도에 수확하는데, 6월 중순부터 7월 하순까지 40~50일 동안 개화가 이루어지므로 단계별로 착과된 과실의 발육에 차이가 있다.
 
생대추 수확은 진동기를 이용해 일시 수확하는 건대추와 다르게 과실의 착색 면적이 80% 이상으로 착색된 과실을 손으로 수확하며 그 기간은 보통 10월 초부터 대략 20일 정도가 된다.
 
수확이 너무 이르면 당도가 낮아 맛이 덜하며 너무 늦게 수확할 경우 과실이 물러지는 등 생대추 상품가치가 떨어지게 된다.
 
수확된 대추는 미숙과, 열과 등 비상품과를 골라내고 크기별로 상처에 유의하며 선별한다.
 
생대추는 주로 수확 당일 포장되어 택배로 발송되나 저장이 필요할 경우 90% 이상의 습도를 유지해서 저장을 해둔다.
 
대추 수확이 끝나면 내년 생산될 대추 과실의 품질과 수량 증대를 위해 적절한 시비 및 병해충 방제, 배수구 정비 등 전반적인 과원 관리에 돌입해야 한다.
 
수확이 끝난 후 땅이 완전히 얼기 전 깊이갈이와 함께 각 과원의 토양검정을 통해 필요한 적정량의 비료와 퇴비, 석회 등을 살포해준다.
 
도 농업기술원 대추호두연구소 박희순 연구사는 “보은 대추축제에 명품 보은대추를 꾸준히 선보이기 위해서는 수확 시기를 준수하고 수확 후 적정 시비와 병해충 방제 등 철저한 후기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라며,“지역특화작목으로 정착한 보은 대추의 안정적 수량 확보 및 고품질 과실 생산을 위해서는 농업인들의 기본에 충실한 과원관리가 매우 중요한 핵심기술이다.”라고 말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신갈마로 168-12 경성빌라 B01호 : H·P 010-5453-33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