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13 목 15:50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자치행정 > 대전시정 | 핫이슈
     
허태정 대전시장, 아이들 안전 보호에 시 역량 집중
천동초 전수검사, 빠른 검사 위해 필요 시 이동식 선별진료소 설치
승인 2020년 07월 01일 (수) 15:22:41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허태정 시장이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통해 동구 지역에서 초등학생과 중학생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충청인터넷신문〕허태정 대전시장이 동구 지역에서 초등학생과 중학생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아이들의 안전을 보호하는 데 우리시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1일 오전 브리핑을 갖고 “대전시가 관리중인 접촉경로에서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빠른 검사를 진행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허 시장은 “천동초등학교 학생 전체와 교사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우선적으로 어제 밤 5학년 학생 전체에게 연락을 취해, 오늘 오전 9시 30분부터 반별 30분 단위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가적으로 필요하다면 천동초등학교 운동장에 이동식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전체 학생과 교사에 대해 조속히 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리고 오늘부터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 협조를 얻어 천동, 가오동 등 해당 지역 일원에 정밀 제독을 실시할 것”이라며 “해당 지역에서 혹시라도 의심 중상이 있는 경우 바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확진자 동선 공개와 관련해서는 “동선 공개에 대해 논란이 있지만, 변경된 정부의 지침에 따라 공개하고 있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전국적으로 동일하게 오늘부터는 성별, 연령, 국적 등 개인을 특정하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고, 개인별 시간에 따른 동선 형태가 아닌, 장소목록의 형태로 동선을 공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전시는 6월 30일 학생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동구 효동, 천동, 가오동 지역의 학원과 교습소 91곳, 체육도장업 16곳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발령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7월 5일까지 가급적 학원, 교습소 등의 등원 자제를 당부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