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5.21 목 10:43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자치행정 > 대전시정 | 핫이슈
     
대전시, ‘테미오래’ 6일 전체 시설 개방
다채로운 전시와 문화행사
승인 2020년 05월 06일 (수) 11:57:37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충청인터넷신문〕대전시가 코로나19로 잠정휴관 상태에 있던 테미오래가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른 방역조치를 마련하고 전체 시설을 개방한다고 6일 밝혔다.
 
테미오래는 대전시 중구 대흥동 원도심에 있는 전국 유일의 관사촌으로 개관 2년 차를 맞아 다채로운 전시와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당초 3월 초 개관을 목표로 각 관사 상설 전시를 마무리했으나 전시관 개방이 지연됨에 따라 유튜브 채널 ‘테미오래TV’등을 통해 2020년 상설전시 기획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전시해 시민들의 문화향유 욕구를 채우는 데 일조했다.
 
테미오래는 옛 충청남도관사촌의 새로운 이름으로 1930년대 만들어진 근대건축물인 옛 충청남도지사공관을 비롯한 9개의 유휴공간의 관사를 대전 근대역사와 문화·예술 전시 등을 느끼는 복합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 기념, ‘함께 사는 마을, 기억하는 역사’를 주제로 옛 충남도지사공관에서는 근대 관사 건축이 갖는 의미를 되돌아보고 지역 마을(대흥동) 흔적을 살펴보는 전시와 다양한 시민 인문강좌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한편, 제1호 관사에서는 ‘시인 박용래, 대전문학아카이브 아카이브 특별전 – 숨은 꽃처럼 살아라’를 주제로 상설전시가 진행되며 이와 함께 문화공연 시극과 학술워크샵 등 다양한 부대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제2호 관사에서는 ‘스토리가 있는 만화도서관-Comic in the Dream>을 주제로 일제강점기 위안부의 상처를 다룬‘탁영호 작가 특별전’과 시민코스프레 촬영회, 프라모델 조립대회, 만화 이색 전시회 등 시민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만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제5호 관사에서는 ‘추억의 사진관’, ‘트레블라운지’으로 운영되며, ‘추억의 사진관’에서는 가족 또는 연인, 친구 간 소중한 추억을 담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트레블라운지에서는 작년, 터키 이스탄불전에 이어 두 번째 도시로 ‘아일랜드 더블린’,‘네팔 포카라’등 의 해외 이색 도시의 다양한 문화를 감상할 수 있다.
 
제6호 관사에서는 시민갤러리와 기획특별전, 레지던시 작가 결과보고전 등으로 다양한 전시를 선보인다.
 
제7호, 10호 관사에서는 테미오래 국내외 창작레지던시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가운데, 작년 1기 작가 배출을 시작으로 올해는‘희곡’, ‘작곡’분야 등 국내외 예술인들의 협업 등 다채로운 창작 작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테미오래는 프랑스 ECHANGEUR22와 상호협약을 맺고 지역 청년 예술가들의 성장을 돕기 위해 국내·외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되었다는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제8호 관사에서는 ‘주민문화 쉼터’, ‘주민반상회’, ‘시민창작 공방’을 운영한다.
 
이 공간은 시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운영되며,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해 쉼과 안락함이 있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제9호 관사에서는 ‘유튜브 코워크 스트디오’로 시민 크레이터들이 이곳을 방문해 영상제작에 필요한 장비 제공과 창작활동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테미오래에서 준비한 야심찬 공연·행사도 함께 운영되는데, 관사촌의 아름다운 플라타너스 거리에서 열리는 작은 시장 ‘플플마켓’, 다양한 공연과 체험 볼거리가 가득한 ‘제2회 Ole Art Festival’이 진행된다.
 
테미오래의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관람료는 무료다.
 
관련문의(042-335-5701~2)나 자세한 사항은 테미오래 홈페이지(https://www.temiorae.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난해 시민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고 시민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올해도 변함없이 시민들이 참여 가능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시민의 문화 감수성 증진에 기여할 것” 이라고 말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