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5.21 목 10:43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정치
     
윤종명 대전시의원, 양반마을과 선비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지역활성화 방안 모색
유교문화유적 관광벨트의 조성과 문화유산체험 등을 전담하는 전문기구의 설립 필요
승인 2019년 11월 28일 (목) 16:26:51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충청인터넷신문〕역사적으로 유서 깊은 선비의 고장이었던 대전의 전통을 살려 선비(양반)문화유적 관광벨트를 조성해 ‘고급의 유교문화 테마관광’사업을 대전의 관광산업의 한 축으로 활성화시키고, 이를 위해 유교문화유적 관광벨트의 조성과 문화유산체험 등을 전담하는 전문기구의 설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 같은 의견은 28일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 양반마을 & 선비문화유적벨트 조성을 통한 관광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제기됐다.
 
이번 토론회를 주관한 윤종명 의원(더불어민주당, 동구3)은 “그동안 대전시에서는 동춘당이나 남간정사 인근을 공원으로 조성하기도 하고, 일명 선비문화로 불리는 유교문화유산을 관광벨트로 연결하려는 노력이 있었지만, 조선시대 유학의 양대산맥으로 불리던 기호학파 호서사림의 우수한 문화유산을 문화관광사업으로 연결하는 일에는 미흡한 점이 많았다”고 지적하고, “대전방문의 해를 계기로 지역에 산재해있는 양반마을과 선비문화 콘텐츠를 적극 발굴하여 관광활성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토론회 개최 취지를 밝혔다.

이 날 토론회의 주제발표를 맡은 한기범 한남대학교 명예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대전의 유교문화를 현대적으로 재조명하여 현대적 가용성을 찾아 관광산업에 적극 활용할 것”을 제안하고, 지속적인 발전 방안으로 “대전에 가면 전통 유교문화유적을 제대로 보고, 제대로 듣고, 제대로 배우고 이해할 수 있다는 평을 받을 수 있는 고급의 유교문화 테마관광상품의 개발이 필요하며, 그 방안 중 하나로 선비(양반)마을 선비문화유적 관광벨트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를 위해 대전의 지역학에 밝은 유교문화분야 전문가와 관광전문가의 협업체제의 필요성과 함께 유교문화유적 관광벨트의 조성과 문화유산 체험 등을 전담하는 전문 기구의 설립 필요성을 제안했다.
 
한기범 교수의 주제발표에 이어 지정토론에 나선 충남대학교 김세정 교수, 배재대학교 김주호 교수, TJB대전방송 이종익 부장, 도시공감연구소 이준건 부소장, 대전시 김용두 관광마케팅과장 등 관련 전문가들도 더 늦기 전에 대전의 유교문화를 관광개발과 연계시키는 일에 적극 나설 것을 제안하고 다양한 실현 방안을 제시하며 열띤 토론을 펼쳤다.
 
윤종명 의원은 “이번 토론회는 관광자원으로써 유교문화의 잠재성과 활용의 필요성을 절감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며 “양반마을과 선비문화를 활용한 관광 사업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자산이 되고 대전시민의 자부심과 대전시의 위상을 높이는 일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앞장서 나가겠다”는 말로 관련 사업의 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