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목 17:23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지역 > 충북
     
충북농기원, 대추과원 후기 관리 철저히 해야
고품질 생대추 생산 위한 수확 전 안전관리 당부
승인 2019년 09월 04일 (수) 09:06:14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충북=충청인터넷신문〕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 대추연구소는 대추 수확기를 앞두고 안전한 농약 사용 및 열과(과피가 터지면서 과실이 갈라지는 현상) 방지 등 대추과원 후기 관리를 당부했다.
 
대추 비대․착색기인 9월은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 시행에 따라 안전사용기준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대추는 다른 과수에 비해 수확 전 농약 살포일이 긴 편이고, 농약마다 다르므로 살포 전에 꼭 확인해야 한다.

특히, 2021년까지 잠정안전사용기준이 설정된 농약은 수확 전 최소 45일전에 살포해야하므로 9월 이후부터는 사용하기 어렵다.
 
대추는 8월 중순부터 열과가 시작되어 수확기까지 발생한다.

강한 햇빛에 의한 일소(강한 햇빛을 오래 받아서 식물의 잎, 과실, 줄기 따위의 조직에 이상이 생기는 현상) 피해가 많거나 급격한 토양수분 변화가 있을 때 발생이 많아진다.

일소과 발생량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비가림재배의 경우에는 비대기 이후 천창을 닫아 일소 피해를 줄여야한다.

또, 수확기까지 토양수분 변화가 크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관수를 해 주며, 노지에서는 토양이 과습되지 않도록 물빠짐에 신경을 써야 한다.
 
대추연구소 이경희 육종재배팀장은“지금부터는 농약 안전 사용 및 열과 방지와 더불어 태풍 피해에 대한 예방도 필요하다“며 ”바람이 심할 때 대추 결실 가지가 부러지지 않도록 끈으로 결속 작업을 해두고 시설재배 농가는 시설 유형에 알맞은 개폐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