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8 월 10:26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자치행정 > 대전시정 | 핫이슈
     
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로 지정 한 목소리
10일 국회서 혁신도시 지정 정책 토론회 개최
승인 2019년 07월 10일 (수) 14:13:52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충청인터넷신문〕대전시와 충청남도는 10일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혁신도시의 필요성과 방향’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책토론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나소열 충남도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대전・충남 국회의원과 시・도민, 시민단체, 지역 청년 등 500여 명이 참석해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출했다.
 
대전과 충남은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전청사 등의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수도권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인재 채용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구 감소와 그로 인한 원도심 쇠퇴 등 경제적, 사회적 위기 발생으로 시민들의 박탈감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참석자들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퍼포먼스를 연출하며 토론회장 분위기를 달궜다.
 
이날 토론회에는 대전세종연구원 강영주 박사의 ‘혁신도시 시즌2와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조성’ 주제발표에 이어 시민단체와 전문가, 청년대표로 구성된 패널 토론이 펼쳐져 ‘왜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는 지역 역차별 문제를 해소하고, 혁신도시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신지역성장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시즌2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를 위해 앞으로도 대전과 충남은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토대로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양 시도의 역량을 결집시켜 나갈 것”이라며 “오늘 여러분들이 보여준 퍼포먼스와 제시한 다양한 의견들이 국회와 정부에 충분히 전달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소열 충남도 정무부지사는 “세종시 건설 당시 대전충남은 적극적으로 환영하며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대의가 완성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15년여가 흐른 지금 두 지역은 인구감소와 경제적, 재정적 손실을 겪으며 지역 발전의 동력을 잃는 아픔을 겪고 있다”는 말로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대전충남이 2005년 혁신도시에서 제외되면서 겪었던 지역불균형이라는 현실에 죄송스럽다”고 운을 뗀 뒤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대한 의지와 약속, 신뢰를 보여주기 위해 오늘 토론회에 참석했다”고 말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환호를 받았다.
 
이어 “혁신도시 시즌2는 그동안 정책추진 과정에서 미흡했던 점과 변화된 환경, 취지와 다르게 궤도에서 이탈된 부분을 보완하고자 추진하는 것”이라며 “연말까지 계획을 마무리 짓겠다”고 말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오는 8월 혁신도시 지정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발대식을 개최하고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100만 서명운동 전개 등 지속적으로 열기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과 조정식 정책위 의장을 만나 지역 간 소외되지 않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지정 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