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17 수 09:37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교육·문화 | 핫이슈
     
세종 새롬고, 일본 역사 왜곡 규탄 및 시정 촉구 대회 개최
규탄 및 시정 촉구 성명서 발표
승인 2019년 04월 11일 (목) 12:07:57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유은혜 교육부장관(사진 가운데),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사진 오른쪽), 윤재국 교장(사진 왼쪽)이 일본 역사 왜곡 규탄 및 시정 촉구 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세종=충청인터넷신문〕“일본은 왜곡된 역사를 교육하는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승인을 즉각 시정하라. 독도에 대한 분란을 조성하는 일본의 어떠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하며, 역사와 현실을 직시하고 명확한 역사관을 청소년들에게 교육하기를 촉구한다.”

일본 정부의 계속되는 독도 역사 왜곡에 대한 세종시 학생들의 외침이다.

새롬고등학교(교장 윤재국)가 11일 학교 내에서 유은혜 교육부장관,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등 내빈과 학생, 학부모, 교직원 등 약 1,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역사 왜곡 규탄 및 시정 촉구 대회를 개최했다.

행사는 개회식과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학생회 주도의 독도 플래시몹 진행 ▲독도 역사 왜곡 규탄 성명서 발표 ▲전교생 항의 구호 낭독 등 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참여형으로 이뤄졌다.

독도 역사 왜곡 규탄 성명서를 대표 낭독한 박수완 학생은 “독도에 대한 야욕을 드러내는 일본의 영토주권 침해를 강력히 비판하며, 이번 검정 결과 발표를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항의 구호에서 태극기와 함께 목청을 높인 박주영 학생은 “이번에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는 초등학생들에게 잘못된 영토관념을 주입시키는 억지 주장을 담고 있다”면서, “일본의 계속되는 역사 왜곡에 대해 우리 학생들이 앞장서서 이를 규탄하게 되어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윤재국 교장은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이므로 동아시아의 진정한 화해와 공동 번영을 가로막는 역사 왜곡과 독도 영토주권을 침해한 일본의 교과서를 즉각 수정해야 한다”며,“3·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이때에 일본 정부는 현실을 직시하고 역사 왜곡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새롬고 학생들은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로 명기하는 일본 문부과학성의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고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4월초에도 독도전시관 앞에서 ‘역사 왜곡 시정 촉구 대회’를 여는 등 주체적인 역사의식을 갖고 애국 실천을 생활화하고 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