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17 수 09:37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자치행정 > 대전시정 | 핫이슈
     
대전에서 독립의 횃불 전국릴레이 재현
4월 2일 3.1만세운동 등 재현
승인 2019년 03월 27일 (수) 11:31:35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충청인터넷신문〕대전시와 대전지방보훈청이 다음달 2일 오후 2시 으능정이 스카이로드 → 대전역 → 만세로 광장으로 이어지는 1.5㎞ 구간에서 3․1운동을 재현하는 ‘독립의 횃불, 대전 릴레이’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동구의 ‘인동장터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와 연계해 개최되며, 대전지방보훈청, 대전시, 동구, 중구가 역할을 분담해 100년 전 3․1운동정신을 공감할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과 함께 하는 행사로 진행된다.
 
횃불 봉송주자는 정완진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대표시민, 국가보훈처장, 대전시장, 기관․단체장 등 100명이 참여하며, 2개 그룹으로 나뉘어 횃불을 봉송하게 된다(봉송대형 행렬 : 봉송주자 100명, 참여자 500명 등 총 600여명).

봉송행사는 으능정이 스카이로드에서 풍물단 공연, 횃불 인수 및 점화식, 축하공연이 진행되며, 이어 대형 붓으로 ‘대한독립만세’를 쓰는 출정 퍼포먼스와 함께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시민대표, 국가보훈처장, 대전시교육감, 대전지방경찰청장 등 대표 봉송주자와 시민·학생이 봉송대형을 갖추고 횃불 봉송을 시작한다.
 
또 횃불봉송 구간마다 다양한 퍼포먼스와 이색봉송도 함께 예정되어있다.
 
횃불 행렬이 목척교에 도착하면 세계경찰무도연맹 어린이 시범단의 어린이 무도공연이 펼쳐지고, 대전역에는 한국머슬핏댄스협회의 깜짝 플래시몹과 함께 환영주민들이 봉송대형에 합류하게 된다.
 
봉송대형이 대전우체국에 도착하면, 과학의 도시 대전을 상징하는 로봇과 드론이 봉송대형에 합류하여 보훈처장과 함께 일정거리(20m)를 봉송한 후, 보훈처장은 대전시장에게 횃불을 인계하게 된다.
 
이어서 ‘극단 우금치’의 솟대춤, 비나리 공연 등 정화의식 퍼포먼스가 펼쳐지고, 봉송대형이 만세로 광장에 도착하면 ‘인동장터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시작되어, 횃불 환영 및 점화를 하고, 만세운동 당시의 상황을 연출하는 주제공연과 기념식으로 진행된다.
 
행사에 참여하고 싶은 대전시민은 누구나 당일 현장에서 릴레이 행사에 합류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특별하게 체험할 수 있다.
 
한편, 독립의 횃불은 이날 행사 후 다음 릴레이 지역인 충남 예산으로 출발한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유성구 노은동로 233 열매 203-603 : Tel 042-476-22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