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2.9 금 07:07 전체기사보기
통합검색
> 뉴스 > 사설·독자원고 > 칼럼
     
이준건 칼럼, 100원의 가치를 알아라
행정학박사, 한국갈등관리연구원장
승인 2014년 08월 27일 (수) 06:37:11 구운서 기자 koows11@hanmail.net

   
이준건 박사
〔충청인터넷신문〕몇 년전부터 모 종교단체에서 한끼백원 모금 운동을 벌이고 있다. 대전에서 시작되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여기에서 모아진 돈은 굼주린 사람들에게 무료급식 비용으로 쓰여진다.

독거노인, 노숙자 수천여명이 한끼백원 운동으로 배 고품을 채우고 있다. 우리사회 끼니를 제때 잇지 못하고 어렵게 사는 사람은 증가하는 추세다. 요즈음 아이들은 길거리에서 백원짜리 동전을 보아도 줍지 않는다. 용돈이나 세뱃돈으로 천원을 주면 달갑지 않게 생각한다. 돈에 대한 소중함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기성세대의 책임이다. 아이들은 이미 물질만능으로 작은 돈에 대한 소중한 가치를 모른다.

미국의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는 아들에게 1달러의 가치를 가르쳐 주어야 한다고 했다. 이를 가르쳐 주지 않는 것은 밥을 챙겨주지 않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했다. 백원과 천원1장, 즉 작은 돈에 대한 가치를 알지 못하는 사람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 가령 백만장자와 같은 큰 돈을 손에 거머쥐어도 이를 제대로 관리하며, 지킬 수 없다.

외환시장의 1달러는 1,017원이고 100엔은 979원이다. 환전을 할 경우 1달러는 980원이고 100엔은 940원정도이다. 하지만 1달러와 1천원 지폐를 놓고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하면 1달러나 100엔을 잡는다. 실제 한국 돈 1천원 보다 가치는 비슷하지만 달러와 엔화에 대한 기대치에 길들여져 있다.

홍콩의 거부 리자청(李嘉誠)은 골프장을 자주 찾는데 어느 날 차에서 내리다 1달러를 떨어트린 적이 있었다. 리자청이 몸을 굽혀 주우려 했지만 손이 닿지 않았다. 이를 지켜본 골프장 직원이 얼른 차 밑으로 들어가 1달러를 리자청에서 건냈다. 리자청은 그의 모습을 보고 200달러는 주었다. 그러면서 ‘내돈이 아니라면 누군가 1000달러를 내집 앞에 내놓아도 절대 손대지 않는다.

하지만 내 돈이라면 단돈 1달러라 할지라도 반드시 줍는다‘고 했다. 소중한 1달러를 다른 누군가가 수고해서 대신 주워준 것에 대해 리자청은 고마움의 표시로 200배에 달하는 값을 지불해 주었다. 리자청은 그 누구보다도 1달러의 가치와 소중함을 아는 사람이다. 단돈 백원과 천원 등 작은 돈에 대한 가치를 알려면 열심히 일하도록 기회를 갖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르바이트 등 땀 흘려 일해서 직접 벌어보아야 돈에 소중함 공부하게 된다.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무장관을 지낸 메들린 올브라이트는 대학진학 전에 시간당 1달러를 받으며 여성 속옷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경험한 적이 있다. 그녀는 자기 손에 시급 1달러짜리 일당을 쥐던 날을 평생 잊지 못한다. 일을 통해 땀 흘려 노력한 댓가를 1달러로 환산해 보상받은 산 경험을 했다.

우리나라 고용노동시장의 최저임금은 시간당 5,580원(2015년)으로 최종 결정되었다. 2014년 5210원보다 7.1%인상됐다. 1000원의 가치는 10분 동안 땀 흘려 일해야 얻어지는 가치이며, 백원을 벌려면 적어도 1분간 일해야 한다. 금액이 많고 적음을 떠나 일을 하지 않으면 얻어지지 않은 것이 돈이다.

우리아이들은 이러한 소중한 가치를 배우려하지 않는다. 30대 청년실업자가 쏟아지고 켕거루 가족이 된 젊은이가 돈의 소중함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 궁금하다. 돈을 벌어본 경험이 없는 사람이 백원과 천원의 가치를 스스로 깨우치기는 사치스러워 보인다. 지금 경제가 어렵다고 박근혜 정부는 규제를 대폭 풀겠다고 한다.

경제에도 타이밍이 있다며 청와대 수석회의에서 침체된 경제를 살리지 못하면 이 기회를 잡기 어려울 것이다라며 정부와 대기업, 사회지도층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역설하고있다. 경제난을 극복하려면 힘들고 어려운 과정을 극복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 강남의 거리는 외국산 승용차가 넘쳐난다고 한다. 세계적인 명차 BMW는 소나타처럼 대중화 된지 오래다. 경제는 어렵다고 하지만 특정지역 특정계층의 소비는 멈출 줄 모른다.

명차, 명품시계, 명품의류, 명품아파트에 길들여진 우리의 자화상은 아직 선진국의 문턱에서 허덕인다. 차세대를 이끌어갈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이자 꿈나무이다. 이들에게 100원의 소중함을 가르쳐야 한다. 그래야 성공할 수 있다.

 

구운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인터넷신문(http://www.cci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신갈마로 168-12 경성빌라 B01호 : H·P 010-5453-3311 : 발행ㆍ편집인 구운서 / 편집국장 김기형
등록번호 대전광역시 아 00070 : 등록 및 발행일 2010.6.7. : 법인사업자등록번호 314-86-484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운서
Copyright 2010 (주)충청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cnews33@hanmail.net